아이디 :
비밀번호 :
 회원가입
 비밀번호찾기 l 아이디찾기
상례제식순서
상례범절
조문예절
 
상례제식순서
 
사망후 매장(또는 화장) 완료시까지 행하는 의식은 대략 다음과 같다.

1. 수시(收屍)
1>: 임종직후 시신의 형태를 바로잡는 의식으로서, 눈을 감기고 →솜으로 입코귀 등을 막고
1> → 머리를 똑바로 하여 높이 괴고 → 남녀가 곡(哭)하고 → 손발을 골고루 주물러서 곧게 펴고
1> → 얼굴을 백지로 덮고 → 좌우 어깨를 백지나 베헝겊으로 동이고 → 두 팔과 손길을 곧게 펴고
1> → 두 손을 배위에 올려 놓고(남자는 왼손이, 여자는 오른손이 위로 오게 함) → 두 다리와 발을 곧게
1> 펴서 모아 백지나 베헝겊으로 동이고 → 곡하는 순으로 진행한다.

2. 발상(發喪)
1> : 초상을 발표하는 것으로, 수시가 끝난 다음 가족들은 검소한 옷으로 갈아입고,
1> 초상을 발표(검은 줄을 친 장막을 벽에 치는 방법, 「근조(謹吊)」라고 쓴 등을 다는 방법,
1> 「기중(忌中)」이라고 쓴 사각형 종이를 대문에 붙이는 방법 등 세 가지가 있음)하고, 근신 애도한다.
1> (단, 이때는 맨발을 하지 말고 머리도 풀지 말며 호곡을 삼가해야 함).

3. 염습(斂襲)
1> : 시신에 수의를 입히는 과정으로서, 운명후 24시간이 지난 뒤 시신을 깨끗이 닦고 수의를 입힌다
1> (편의상 여러가지 옷을 겹쳐서 하의부터 상의의 차례로 입히며, 옷고름은 매지 않고, 옷깃은 산 사람과
1> 반대로 여밈).

4. 입관(入棺)
1> : 염습한 시신을 관속에 넣는 절차로, 시신과 관 사이의 공간을 백지나 마포로 채우고 맨 위에 홑이불을
1> 덮은 뒤, 관뚜껑을 닫고 나무못을 박아 고정시킨후, 명정( 銘旌)을 관위에 얹고 장지(壯紙)로 관 전체를
1> 싸서 노끈으로 관을 묶는다.

5. 영좌(靈座)
1> : 입관이 끝나면 관을 병풍으로 가리고 정결한 곳에 따로 영좌를 모셔 촛불을 밝히고 향을 피우는데,
1> 영좌는 먼저 고인의 사진을 모신 뒤, 그 우측에 명정을 세우고 그 앞에 탁자를 놓고, 술잔과 과일 그리고
1> 생전에 애용하던 물건을 차려놓고 조석으로 평상시와 같이 보양한다.

6. 성복(成服) : 영좌를 모신 뒤 고인의 8촌 이내의 친족은 상복을 입는다.

 
 

CopyRight(c) 2004 전씨종친회 All Right Reserved
 |  개인정보보호정책  | 
개인정보보호 및 웹사이트 관리책임자 : 전씨중앙종친회장 전 영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