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이디 :
비밀번호 :
 회원가입
 비밀번호찾기 l 아이디찾기
친족의 의의
촌수와 호칭법
계촌도
 
친족의 의의
 
친족이란 혼인(婚姻)과 혈연(血緣)을 기초로 하여 상호간에 관계를 가지는 사람을 말하며,
일반적으로 친척(親戚)이라고도 한다.

친족에는 혈통이 직상∙하(直上下)로 연결되는 직계친(直系親 : 부모∙자녀∙손자 등)과 혈통이
공동시조(共同始祖)에 의해 갈라져 연결되는 방계친(傍系親 : 형제자매 ∙ 백숙부 ∙ 종형제 ∙ 조카 등)이 있다.

그런데 부모를 포함하여 부모와 같은 항렬이상에 속하면 존속친(尊屬親)이라 하며,
자녀를 포함하여 자녀와 같은 항렬이하에 속하면 비속친(卑屬親)이라 하고, 자기와 같은 항렬에 있는 사람 즉, 형 ∙ 제 ∙ 자 ∙ 매 ∙ 종형 ∙ 종제 등은 존속도 비속도 아니다.

그 밖에 배우자와 혈족의 관계가 있는 인척(姻戚)도 친족에 포함되나, 아내의 부모와 고모(姑母)의 관계
∙ 외가(外家)의 관계 ∙ 이모(姨母)의 관계 등은 인척(姻戚) 또는 인족(姻族)이라고 한다.

그러나 법률상 친족의 범위는 8촌이내의 부계혈족(父系血族)과 4촌이내의 모계혈족(母系血族),
그리고 배우자(配偶者)와 그 부모로 한정되어 있다.
 
 

CopyRight(c) 2004 전씨종친회 All Right Reserved
 |  개인정보보호정책  | 
개인정보보호 및 웹사이트 관리책임자 : 전씨중앙종친회장 전 영우